빗썸, “수수료 무료 정책 이후 앱 사용 시간 20% 늘었다”

170

빗썸이 이달 1일부터 시행 중인 일부 가상자산 수수료 무료 정책이 고객의 애플리케이션 내 체류시간 증가에 큰 효과를 발휘했다고 8일 밝혔다.

빗썸에 따르면 정책 시행 이후 빗썸 앱 총 사용 평균 시간과 인당 평균 사용 시간은 각 20% 가까이 늘어났다. 앱 통계 분석 플랫폼 모바일 인덱스가 7월 25일~31일과 8월 1일~4일을 분석한 결과 앱 신규 설치 건수도 전주 대비 10% 증가했다.

빗썸은 이번달 들어 거래 수수료 무료 가상자산을 일주일마다 추가 공개하고 있다. BTC마켓 거래 수수료 무료 정책도 진행하고 있다. 수수료 무료 가상자산은 종목명에 파란색의 ‘무료’ 배지로 확인할 수 있고 차트 상단의 ‘수수료 무료’ 카테고리를 통해서도 모아볼 수 있다.

8일 빗썸은 수수료 무료 정책이 적용되는 가상자산을 추가 공개했다. 해당 가상자산은 △샌드박스(SAND) △엑시 인피니티(AXS) △비트코인에스브이(BSV) △퀸텀(QTUM) △쎄타퓨엘(TFUEL) △앵커(ANKR) △쓰레스홀드(T) △카이버 네트워크(KNC) △에스티피(STPT) △온톨로지가스(ONG)의 10종이다. 현재까지 총 20종의 가상자산에 대해 수수료 무료 정책이 시행된다.

서정화 기자 spurify@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