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ㆍ기아, 작년 경제기여액 164조…삼성전자 넘었다”

258

CEO스코어, 100대 기업 조사…경제기여액 1473조로 증가
삼성전자ㆍ현대차ㆍ기아ㆍLG전자ㆍGS칼텍스 기여액 ‘톱5’


현대자동차와 기아의 지난해 합산 경제기여액이 처음으로 160조 원을 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는 개별 기업 기준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는 삼성전자 148조 원보다 많았다.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는 매출 상위 100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경제기여액은 1472조7942억 원으로 전년 대비 20.7%(252조6620억원)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같은 기간 100대 기업의 매출액은 1994조4791억 원으로 전년 대비 20.9%(344조2408억 원) 늘었다.

경제기여액은 기업이 경영활동으로 창출한 경제적 가치의 총액으로 협력사·임직원·정부·주주·채권자·사회 등 이해관계자에게 기업이 지급한 비용의 합계로 구해진다.

항목별로는 100대 기업이 협력사를 통해 창출한 경제기여액이 1244조4023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임직원(172조80억 원), 주주(26조266억 원), 정부(15조835억 원), 채권자(14조870억 원), 사회(1조1869억 원)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00대 기업의 경제기여액은 채권자와 협력사 부문에서 큰 폭으로 확대됐다. 금융기관에 지불하는 이자비용으로 구성된 채권자 기여액은 지난해 36.2% 늘며 가장 큰 증가율을 기록했다.

기업이 원재료, 서비스 등의 구입을 통해 협력사에게 지불하는 비용 등으로 구성된 협력사 기여액은 26.1% 증가했다. 임직원 기여액과 사회 기여액은 각각 13.7%, 5.2% 늘었다.

반면 법인세 비용과 세금과공과로 구성된 정부 부문은 지난해 65.5% 감소하며 가장 큰 감소율을 보였다. 현금배당과 자사주 소각으로 구성된 주주 부문도 4.2% 줄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148조1090억 원)가 경제기여액이 가장 많았다. 이어 현대차(95조1848억 원), 기아(68조8209억 원), LG전자(66조8564억 원), GS칼텍스(54조2675억 원) 등 순이었다.

100대 기업 중 지난해 경제기여액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GS칼텍스였다. GS칼텍스의 경제기여액은 2021년 31조3856억 원에서 지난해 54조2675억 원으로 1년 새 22조8819억 원 늘었다.

경제기여액이 가장 많이 감소한 곳은 삼성전자로 7조1909억 원 줄었다. 삼성전자는 다른 부문의 경제기여액이 증가했으나 지난해 정부(과세 및 세금과공과) 부문 경제기여액이 2021년 대비 22조6580억 원 줄어든 영향을 크게 받았다.

삼성전자에 이어 SK텔레콤(1조7768억 원↓), SK네트웍스(1조4754억 원↓), 삼성전기(7683억 원↓), LG디스플레이(6870억 원↓) 등 순으로 경제기여액이 감소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