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리 “오늘 잼버리 폐영식ㆍK-POP 콘서트 개최,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

288
연합뉴스한덕수 총리가 9일 새만금 잼버리 비상대책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1일 “오늘은 잼버리의 공식 폐영식과 K-POP 콘서트가 개최되는 날”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첫째도 안전, 둘째도 안전”이라고 밝혔다.

한덕수 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새만금 잼버리 비상대책반 회의를 주재하고 “전국에 흩어진 잼버리 대원들이 다시 모여 작별의 인사를 나누고, K-POP을 통해 아쉬움을 달래면서 한국의 문화를 온몸으로 체험하는 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오늘도 잼버리 대(大) 이동이라는 만만찮은 과제를 안전하게 수행해야 한다”며 “4만여 명의 대원들이 1100여 대의 대형버스로 상암운동장에 모이고, 행사 이후 또 안전하게 숙소로 돌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장시간 이동과정에서의 안전, 대원들에 대한 급식, 행사장 질서유지는 물론, 출연 아티스트의 안전에도 각별히 유념해서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무대장치 등 각종 시설의 안전과 청결유지도 다시 한번 점검해주시기 바란다”며 “약한 비가 계속될 가능성에 대비해서도 철저히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 총리는 또 “경찰과 문화체육관광부·행정안전부·소방 등은 위험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위험요소는 선제적으로 제거해 달라”며 “모든 가능한 위험요인을 평가하고 대응체계를 구축해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어 “정부와 지자체 공무원은 물론, 모든 지원인력이 최고의 긴장감을 가지고 맡은 바 임무에 충실히 임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대규모 행사에 따른 교통 및 출입통제 등으로 주민들의 불편이 있을 수 있다”며 “대중교통 이용 등을 통해 잼버리활동에 협조해 주시길 시민 여러분께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폐영식은 오늘이지만, 잼버리 공식기간은 내일까지”라며 “공식행사 이후에 안전하게 숙소에 도착하고 출국에 대한 편의 제공에도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국토교통부에서는 잼버리 대원들이 공항에서 장시간 불가피하게 대기하는 경우에도 안전하고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의 지원방안을 강구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