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제친 편의점, 백화점도 넘나…매출 비중 1%p차 추격

188

불경기에도 10% 안팎 성장세…소비심리 개선·유커 효과가 변수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대형마트 매출 규모를 추월한 편의점이 백화점마저 뛰어넘을 기세다.

15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집계한 올해 상반기 업태별 매출 구성비를 보면 편의점이 16.6%로 백화점(17.6%)과의 격차는 1%포인트로 좁혀졌다. 대형마트(13.3%)와는 3.3%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는 백화점 17.8%, 편의점 16.2%, 대형마트 14.5% 등이었다.

편의점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0%에 근접한 고성장세를 유지한 반면에 지난해 ‘역대급’ 실적을 기록한 백화점의 매출 증가율은 고물가·고금리 여파로 2%대로 주저앉은 영향이 크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산업부가 매월 공개하는 유통업체 매출 동향은 롯데·신세계·현대 등 백화점 3사와 GS25·CU·세븐일레븐 등 편의점 3사를 기준으로 한다.

오프라인 유통채널 만년 3위를 유지하던 편의점은 2021년 매출 비중이 15.9%대 15.7%로 처음으로 대형마트(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를 앞지르고 2위에 올랐다. 여기에 백화점까지 넘어서면 오프라인 유통의 진정한 최강자가 된다.

코로나가 엄습한 2020년 사회적 거리 두기에 따른 백화점 점포 폐쇄 등으로 편의점 매출 비중(16.6%)이 백화점(15.2%)을 넘어선 사례가 있으나 비정상적인 상황에서 발생한 일시적 현상으로 의미를 두기는 어렵다.

이에 따라 하반기 오프라인 유통업계의 최대 관전 포인트는 백화점의 1위 수성이냐, 편의점의 왕좌 등극이냐에 모일 것으로 전망된다.

편의점은 유동 인구가 느는 3분기를, 백화점은 단가가 높은 겨울 의류의 판매가 증가하는 4분기를 연중 최대 성수기로 꼽는다.

관건은 소비 심리다. 극심한 소비 심리 위축이 하반기에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있는 반면에 하반기로 갈수록 금리와 물가가 안정되면서 소비 심리가 다소 살아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하반기 본격화할 중국인 단체 관광객 유입도 변수가 될 전망이다.

면세점과 연결된 백화점의 수혜가 예상되지만 근래 꾸준히 외국인 고객 비중을 높이고 있는 편의점에도 긍정적인 매출 효과가 기대된다.

편의점 업계 한 관계자는 “차별화 상품 경쟁과 충성고객 유치 전략이 상승 작용을 일으켜 편의점이 꾸준한 성장 추세에 있는 만큼 머지않아 오프라인 유통 순위에 의미 있는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lucho@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