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LS마린솔루션’ 최대주주로… “턴키 역량 확보했다”

161

LS
LS전선 동해 공장에서 생산된 해저 케이블이 포설선에 선적되고 있다. /LS전선

LS전선이 해저케이블 기업인 KT서브마린의 최대주주로 오르며 해저케이블 전문 시공 역량을 강화한다.

17일 LS전선은 KT로부터 KTS의 지분 24.3%(629만558주)를 449억원에 매입해 총 45.69%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4월 매수청구권(콜옵션) 계약을 통해 경영권 지분을 잠정 확보한지 약 4개월 만에 모든 인수 절차를 마무리했다.

KTS는 금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LS마린솔루션’으로의 사명 변경 등 정관 변경에 관한 안건들을 승인할 예정이다.

LS전선은 KTS 인수로 해저 시공 역량을 강화하고, 해저케이블의 생산부터 시공까지 아우르는 턴키 공급을 역량을 갖추게 됐다.

KTS는 올해 상반기 신성장동력인 해저 전력케이블 사업 참여와 자산 효율화 등에 힘입어 지난 20년래 최대 영업이익과 순이익을 달성했다.

LS전선 관계자는 “국내 해상풍력단지 건설 확대와 ‘제10차 장기 송변전설비계획’에 따른 서해안 송전망 구축사업도 KTS에 기회요인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