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조대림, 추석 선물세트서 부직포·햄 뚜껑 뺐다…”플라스틱 91톤 감축 효과”

238
사조대림이 올해 선보인 추석 선물세트 제품 사진사조대림
사조대림이 올해 친환경 콘셉트로 선보인 추석 선물세트 제품 모습. [사진=사조대림]

사조대림은 올해 선보이는 추석 선물세트에 친환경 콘셉트를 적용해 총 91톤(t)의 플라스틱을 절감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추석 선물세트는 환경 문제에 공감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친환경 활동의 일환으로 ‘지구를 다시 푸르게’ 만든다는 의미의 ‘리-유즈(Re-Use)’, ‘리-그린(Re-Green)’ 콘셉트가 적용됐다.

친환경 자재가 적용된 추석 선물세트는 재활용이 어려운 플라스틱 소재들의 사용을 대폭 축소했다. 부직포는 친환경 종이로 대체하고 선물세트를 서랍 형태로 만든 결과, 부직포 약 72톤, 트레이 16여톤, 캔햄 플라스틱 캡 3톤가량 등 총 91톤의 플라스틱 절감 효과를 거뒀다.

또 친환경적 패키지 디자인을 적용하면서도 고급스러움을 동시에 만족하는 구성이 특징이다. 특히 올해는 세분화된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바탕으로 더욱 다양한 선물세트를 기획했다. 

참치, 식용유, 캔햄 등으로 구성된 ‘안심특선’ 시리즈를 비롯해, 캠핑이나 에어프라이어 조리에 활용할 수 있는 신제품 ‘해표 오일스프레이’ 선물세트를 선보이는 등 다채로운 구성의 선물세트를 준비할 예정이다.

사조대림의 올해 추석 선물세트는 현재 대형마트에서 사전 예약판매 중이며, 다음 달 19일부터 전국 할인점, 백화점, 슈퍼마켓 또는 사조몰을 비롯한 온라인 몰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조대림 마케팅 담당자는 “환경 문제에 공감해 추석 선물세트에 지구를 다시 푸르게 할 수 있는 친환경 콘셉트를 적용하게 됐다”며 “특히 올해에는 더욱 다양한 구성의 세트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