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아시아나 미사용 마일리지 3조4000억…코로나 전 대비 17.4%↑

204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올해 상반기 말 기준 ‘미사용 마일리지’가 3조4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대한항공의 마일리지 이연수익은 2조4637억원, 아시아나항공의 이연수익은 9429억원이다. 두 회사의 이연수익을 합하면 3조466억원이다. 이연수익이란 최초 매출 거래 시점에 마일리지 금액을 수익으로 환산하지 않고 추후 마일리지 소진 때 인식되는 수익을 뜻한다. 

코로나 이전인 2019년 상반기 말과 비교할 때 대한항공은 2조1951억원에서 12.2%, 아시아나항공은 7057억원에서 33.6% 각각 증가했다. 양사 합산 기준으로는 2조9008억원에서 17.4% 늘었다.

이는 코로나 시기 각 항공사의 ‘마일리지 유효기간 연장’ 등으로 이연수익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하늘길이 막힌 상황을 고려해 2020∼2023년 소멸 예정이던 마일리지의 유효기간을 최대 3년까지 연장했다. 두 항공사는 2008년 7월 1일 이후 적립한 마일리지에 대해 10년의 유효기간을 두고 있다.

이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이 같은 ‘부채’를 축소하고 고객 편의를 높이는 차원에서 마일리지를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 도입·확대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항공권 운임의 일부를 마일리지로 결제할 수 있는 ‘캐시 앤 마일즈’를 운영 중이다. 지난 10일부터 마일리지 사용 한도를 운임의 최대 20%에서 30%(세금·유류할증료 제외)로 늘렸다. 지난 6월부터는 기내면세품도 마일리지로 결제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또 대한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에서 마일리지 항공권을 구매할 때 할인받을 수 있는 노선을 종합해 안내해 주는 ‘보너스 핫픽’ 서비스를 상시 운영 중이다.

대한항공 보잉787-9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보잉787-9 [사진=대한항공]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