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WM자산 50조 원 돌파…6년만에 4배 성장

86
KB증권

KB증권은 자산관리(WM)자산이 50조 원을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통합법인 출범 당시인 2017년초의 WM자산 규모 12조6000억 원 대비 약 4배 성장한 수치다.

KB증권 WM개인고객 자산은 △2021년말 11조6000억 원 △2022년말 15조6000억 원 △2023년 8월초 19조1000억 원으로 매년 증가 폭이 커지고 있다.

KB증권 관계자는 “개인고객을 대상으로 리테일 채권뿐만 아니라 펀드와 랩, 주가연계증권(ELS) 등 다양한 상품을 공급하여 고객의 투자 포트폴리오를 강화했고 고객 니즈를 반영한 중개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가입 이벤트, 연금상품 이벤트 등 고객에게 보다 다양한 서비스와 이벤트를 지속 제공한 결과”라고 말했다.

KB증권은 2017년 통합법인 출범 이후 전통적으로 경쟁력이 높았던 위탁매매(브로커리지) 분야의 강점은 유지하면서 WM부문을 강화하기 위해 고객 니즈를 반영한 상품런칭, GWS(GOLD&WISE SUMMIT)본부를 신설했다.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는 “자산관리의 핵심은 고객과의 장기적인 신뢰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며 이를 위해 고객 중심의 영업체계를 구축하고 마인드 함양을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KB증권은 고객의 평생투자 파트너이자 업계 최고 수준의 자산관리 명가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고객들과 함께 소통하면서 보다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며 앞으로 고객의 투자수익률 제고를 최고의 목표로 전력을 다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