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경기전망도 부정적…전경련 “BSI 18개월 연속 부진”

208

“수출 지원 강화해야”

사진제공=전국경제인연합회종합경기 BSI 추이.

기업들이 보는 부정적인 경기전망이 18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9월 BSI 전망치가 96.9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BSI 전망치는 지난해 4월(99.1)부터 기준선(100)을 18개월 연속 밑돌고 있다. 이는 2021년 2월 이후 최장기 기록이다.

이달 BSI 실적치는 93.9를 기록했다. 작년 2월(91.5)부터 19개월 연속 부진한 것으로 기업들의 실적 악화가 장기화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9월 업종별 BSI는 제조업(98.9)과 비제조업(95.1)이 동시에 부진했다. 제조업은 지난해 4월(94.8)부터 18개월 연속, 비제조업은 이달(94.8)부터 2개월 연속 기준선 100을 밑돌고 있다.

제조업 세부 산업 중에서는 4개 업종(△식음료 및 담배 121.1 △일반ㆍ정밀기계 및 장비 113.3 △목재ㆍ가구 및 종이 112.5 △자동차 및 기타운송장비 106.7)이 호조 전망을 보였다. 반도체가 포함된 전자ㆍ통신 장비는 기준선(100.0)에 걸쳤다. 전자ㆍ통신 장비 BSI 지수 값은 올해 5월(72.2)을 저점으로 추세적 반등이 나타나고 있다.

비제조업 세부 산업 중에서는 △전문, 과학ㆍ기술 및 사업지원서비스 107.7 △운수 및 창고 103.8 등이 호조 전망을 보였다. 여가ㆍ숙박 및 외식(100.0)은 휴가시즌 종료와 음식점 소비 감소로 전월 대비 최대 낙폭을 보이며 기준선에 걸쳤다. 나머지 4개 업종(△건설 87.2 △전기ㆍ가스ㆍ수도 94.1 △도ㆍ소매 94.1 △정보통신 94.1)은 업황 부진이 전망된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산업본부장은 “최근 우리 경제는 최대 교역국인 중국경제의 불안정 심화, 고환율ㆍ고유가 등 대외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 직면했다”며 “기업 심리 안정을 위해 정부는 규제혁신과 노동개혁을 지속하고, 수출 활력 제고를 위한 제도적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