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스마트폰 이용법 이동통신사 매장서 알려드려요”

181
자료제공=서울시서울시가 시내 총 97개 이동통신 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 매장을 ‘우리동네 디지털안내소’로 지정하고, 디지털 기기 이용법 무료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앞으로 이동통신 3사 매장에서 스마트폰 이용법을 언제든 찾아가 배울 수 있게 된다. 가입한 통신사와 관계없이 디지털 기기를 가진 누구나 방문해 이용할 수 있다.

23일 서울시는 시내 총 97개 이동통신 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 매장을 ‘우리동네 디지털안내소’로 지정하고, 디지털 기기 이용법 무료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우리동네 디지털 안내소는 통신사가 보유한 디지털 전문인력과 매장 접근성을 활용하고, 시와 이동통신 3사의 협약을 통해 운영하게 됐다.

우리동네 디지털안내소로 운영되는 97개 통신사 매장에는 입구에 디지털안내소를 알려주는 표식이 부착되며, 이용 중인 통신사 또는 기종에 상관없이 누구나 매장 영업시간 내 방문해 스마트폰 이용방법을 문의하고 안내받을 수 있다.

시와 이동통신 3사는 직영점 위주의 97개 매장에서 ‘우리동네 디지털안내소’를 시범 운영한 후, 수요와 효과를 모니터링을 통해 점진적으로 서비스 매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시는 이날 이동통신 3사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배움(촘촘한 디지털 교육기반 구축) △배려(‘천천히 해도 괜찮아요’ 캠페인) △동행(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사회공헌) 등 디지털 약자와의 동행도 실현할 계획이다.

아울러 ‘디지털배움터’, ‘디지털 안내사’, ‘어디나 지원단’ 등 기존에 운영해 온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프로그램에 이번 ‘우리동네 디지털안내소’까지 연계해 서울 전역에 촘촘한 디지털 교육기반을 구축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그동안 ‘우리동네 디지털안내소’가 운영되기까지 노력을 기울여 주신 이동통신 3사에 감사드리고 ‘디지털안내소’가 서울시민의 디지털 배움 일상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디지털 약자와 동행하는 스마트 도시를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