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상업용 부동산 시장동향·전망 보고서 발간

231

사진=연합뉴스

NH투자증권은 ‘2023 상업용 부동산 시장동향 및 전망: 위기와 기회의 동상이몽’ 부동산 보고서를 출간했다고 23일 밝혔다.

보고서에는 올해 상업용 부동산 시장 동향을 분석하면서 현재 시장의 위기와 기회요인을 통해 향후 시장 전망하고 유망한 상권까지 소개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NH투자증권은 상반기 상업용 부동산 시장은 약세장이었지만 하반기부터 점진적으로 거래가 증가하고 있다고 봤다. 금리 불확실성이 해소된 이후에 시장 연착륙이 본격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상반기 전국과 서울 상업용 부동산의 매매 거래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약 40% 수준으로 감소했고 토지 평당 매매단가도 하락했지만, 지난 1월 최저점을 찍은 후 시장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판단했다.

금리가 부담되는 점과 오피스 매매가격지수와 국내총생산(GDP)의 차이가 많이 벌어져 있는 것을 위기요인으로 봤다. 서울시 오피스 임대료 상승과 인허가 및 착공 감소로 인한 전국 상업용부동산 공급 부족을 기회요인으로 분석했다.

정보현 NH투자증권 Tax센터 부동산 수석연구원(NH WM마스터즈 전문위원)은 “현재는 금리 불확실성이 남아 있고, 매수자와 매도자 희망 매매가격 온도차가 큰 상황으로 2024년 상반기 이후부터 중장기적으로 접근하는 것을 추천한다”며 “대출 비율은 이전보다 적은 담보인정비율(LTV) 기준 50% 이하를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유망한 상권으로는 한남동, 성수동, 신용산, 신당동 4개 지역을 꼽았다.

한남동은 현재 상권이 점차 자리를 잡아가며 안정적 임대수익을 얻을 수 있고, 향후 한남뉴타운 개발에 따라 상권 확장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성수동은 상업, 업무, 주거가 공존하는 주7일 상권이고 용도지역이 준공업지역으로 정보통신(IT)산업·유통개발진흥지구 지구단위계획으로 용적률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는 곳이 많다고 분석했다.

신용산도 평일에는 대기업 직장인 유동 인구, 주말에는 MZ세대 유동인구가 많아지며 성수동과 같은 주7일 상권으로 자리잡고 있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신당동은 이제 상권이 형성되는 단계로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편이고 SNS에서 ‘힙당동’으로 유명해지고 있어 유동 인구가 늘어나 앞으로 임대수익과 매각차익 모두 기대되는 지역으로 분석했다.

NH투자증권은 매월 부동산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해당 보고서 원문은 NH투자증권 공식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정화 기자 spurify@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