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온라인 쇼핑 거래액 7.2% 증가…성장세는 둔화

221

대한상의, ‘2023 유통물류 통계집’ 발간
올해 상반기 온라인 쇼핑 거래액 109조 원
성장세는 3년 연속 하향 추세
모바일 쇼핑 규모가 PC의 2.8배 달해

(제공=대한상공회의소)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지만 성장세는 점차 둔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29일 발간한 ‘2023 유통물류 통계집’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온라인 전체 쇼핑거래액은 109조2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2% 성장했다.

다만 성장률은 2021년 상반기 23.7%, 2022년 상반기 12.2%에서 하향 추세를 보였다.

특히 상품거래액은 78조1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 늘어나는 데 그쳤다. 반면 팬데믹 이후 여가 활동에 대한 수요증가로 여행, 교통, 레저를 포함한 온라인 서비스거래액은 31조1000억 원으로 전년 상반기 대비 20.0% 늘었다.

(제공=대한상공회의소)

판매 매체별 온라인 쇼핑 거래액을 보면 모바일쇼핑이 80조7000억 원, 인터넷(PC)쇼핑은 28조4000억 원으로 모바일이 PC의 2.8배에 달했다.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소규모 소비 확산, 간편 결제시스템 정착 등으로 모바일이 온라인 쇼핑의 주요 구매 매체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국내 소매시장 전체 매출액은 363조5000억 원에서 494조 원으로 35.9% 증가했다.

업태별로는 온라인쇼핑, 홈쇼핑 등으로 대표되는 무점포소매 매출액이 70조3000억 원에서 124조2000억 원으로 76.6% 늘어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오프라인 유통 중 슈퍼마켓·잡화점(39.4%), 전문소매점(31.2%), 편의점(27.8%), 백화점(26.0%)의 매출은 코로나19 기간에도 두 자릿수 성장했다. 반면 대형마트는 3.9% 성장하는 데 그쳤다. 면세점은 오히려 6.0% 역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의는 “올해 엔데믹을 맞아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경제 및 야외활동에 따른 외출 관련 소비가 증가하고 해외여행 수요가 늘면서 백화점, 면세점, 전문소매점 등 오프라인 유통의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