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 뒤집기 첫 재판, 내년 ‘슈퍼화요일’ 전날 열려…선거 영향에 주목

158

트럼프, 대선 이후인 2026년 4월 요청했지만 기각

7월 29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이리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연설하고 있다. 이리(미국)/로이터연합뉴스

2020년 대선 결과를 뒤집으려 시도했다는 혐의로 기소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첫 재판 날짜가 내년 3월 4일로 확정됐다. 이날은 각 당의 대통령 후보자를 결정짓는 ‘슈퍼화요일’ 하루 전날로 대선에 미칠 영향이 주목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워싱턴D.C.연방지방법원의 타니아 처트칸 판사는 이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전복 혐의에 대한 첫 재판을 내년 3월 4일에 열기로 했다. 처트칸 판사는 첫 재판일 선정 배경에 대해 “대중은 이 사안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종결돼야 할 권리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3월 4일은 미국 대통령 선과 과정 중 대통령 후보자를 지명할 권한을 가진 대의원을 가장 많이 선출하는 ‘슈퍼 화요일’의 전날이다. 사전에 지지 후보를 미리 공개한 대의원들의 과반을 한꺼번에 선출하기 때문에 이날 결과에 따라 어느 정도 대세의 윤곽이 잡힌다. 공화당도 내년 3월 5일 앨라배마, 알래스카, 아칸소,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텍사스 등 약 10개 주에서 코커스(당원대회)와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치를 예정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대선이 끝난 뒤 재판을 시작할 것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검찰이 제시한 증거를 검증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첫 재판을 2026년 4월로 해달라고 요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서 모든 재판에 대해 “선거 후에 실시해야 한다. 선거 방해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법원은 “필요한 기간을 훨씬 넘어섰다”며 이 경우 증인 확보가 어려워지거나 증인의 기억이 모호해질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