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수출 총력…내년 예산 전년比 6.1% 증액된 4646억원

234

코트라 전경2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코트라)는 내년 수출바우처 사업을 확대하는 등 수출에 초점 맞춰 예산이 총 4646억원으로 편성됐다고 31일 밝혔다.

우선 CES 등 외국에서 개최되는 유명 전시회에 우리 기업의 참가를 지원하는 해외전시회 예산은 올해 316억 원에서 내년 393억 원으로 77억 원 늘었다. 기업에 수출지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발급하는 수출바우처 사업은 인기가 높았던 점을 감안해 90억 원 늘어난 566억 원이 편성됐다.

수출 품목과 시장 다변화 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예산도 증가했다. 코트라는 원전, 바이오, 서비스 등 새로운 수출 품목을 육성하고, 인도, 아세안 등 수출 유망국을 대상으로 대규모 무역사절단을 파견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디지털 무역을 지원하기 위해 국내 주요 거점 도시에 ‘디지털무역 종합지원센터’를 9개소에서 15개소로 확대한다.

또한 코트라는 수출기업이 해외 출장 업무를 볼 때 해외무역관 회의실과 업무공간을 사용할 수 있는 ‘열린무역관’을 확대 운영하고 현장 정보가 풍부한 주재 직원과의 상담을 상시 제공한다.

아울러 수출지원 기관이 해외에 직원을 파견할 때 코트라 해외무역관에 함께 근무하며 협력하는 ‘해외 원루프’도 확대하기로 했다.

유정열 코트라 사장은 “2024년은 수출 플러스 전환과 수출구조 혁신을 동시에 달성하는데 중요한 전환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어려운 재정 여건에도 불구하고 무역·투자유치 관련 예산이 확대된 만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수출과 외국인투자유치 최전선에서 우리 기업을 총력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