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업무∙상업용 부동산 1.1조 거래됐다…2개월 연속 증가

192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지난 7월 서울 업무·상업용 부동산 거래 건수와 거래액이 전월보다 모두 증가했다. 거래액은 지난 6월 이후 두 달째 늘었고, 거래 건수는 전달보다 10% 가까이 늘며 한 달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4일 상업용 부동산 종합 서비스 기업 알스퀘어가 국토교통부의 서울 업무∙상업용 부동산 실거래가 자료(1일 집계 기준)를 분석한 결과, 지난 7월 거래액(1조1334억원)은 전월보다 4.0% 증가했다. 서울 업무∙상업용 부동산 거래금액은 지난 6월 이후 두 달 연속 늘었다.

7월 거래 중 용산구 갈월동 업무시설(2260억원) 거래액이 가장 컸다. 역삼동 근린생활시설(950억원), 남창동 업무시설(854억원), 충무로3가 숙박시설(320억원), 신사동 근린생활시설(30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 업무 상업용 빌딩 거래 건수 및 금액 추이. [사진=알스퀘어]

거래금액이 가장 많은 서울 자치구는 강남구로 2989억원을 기록했다. 이어 용산구(2400억원), 중구(1519억원), 마포구(575억원), 서초구(545억원) 등 순으로 집계됐다.

7월 서울 전체 거래 건수는 139건으로, 전달보다 9.4% 늘었다. 강남구(16건), 종로구(14건), 중구(13건), 마포구(12건), 영등포구(11건) 순으로 거래건수가 많았다.

매매가 100억원 미만의 이른바 ‘꼬마빌딩’ 거래가 116건(3667억원)으로 서울 전체 거래 건수의 83.5%, 거래금액의 32.4%를 차지했다.

지역별로 보면 종로구(14건), 중∙마포구(각 11건), 성동∙영등포구(각 8건), 동대문구(7건) 등 강북권에 집중됐다.

최근 서울 업무∙상업용 부동산 거래 시장이 회복 중이지만, 아직 지난해 수준은 크게 밑돈다. 올해 7월 거래금액은 지난해 7월과 비교해 58.6% 줄었다. 같은 기간 거래건수도 18.2% 줄었다.

한편, 전국 시∙도 중 지난 7월 업무∙상업용 부동산 거래건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262건), 서울(139건), 경북(105건), 충남(94건), 경남(85건) 순이었다. 거래액이 가장 많은 지역은 서울, 경기(3843억원), 부산(1531억원), 대전(1391억원), 인천(806억원) 순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