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8월 물가 상승폭 예상보다 커…국제유가 불확실성↑”

163

한국은행은 8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4%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 “8월 경제 전망 당시의 예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수준이지만 최근 석유류, 농산물 가격이 빠르게 오르면서 상승폭이 다소 커진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5일 오전 김웅 부총재보 주재로 ‘물가 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최근 물가 상황과 향후 물가 흐름에 대해 점검했다.

이날 통계청에 따르면 전년 동월 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6~7월 2%대로 낮아졌다가 지난달 다시 3.4%로 반등했다.

한은은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역시 8월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은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10월 이후에는 개인서비스물가 오름세 둔화 흐름이 이어지는 가운데, 농산물가격도 계절적으로 안정되면서 3% 내외에서 등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한은은 향후 국제유가 추이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8월 근원물가 상승률이 전월과 동일한 수준(3.3%)을 나타낸 것에 대해선 “기조적으로 둔화 흐름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