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승배기역 역세권에 28층 1499가구 공동주택 들어선다

284
사진제공=서울시노량진6 재정비촉진구역 위치도

장승배기역 역세권에 1499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이 건립된다. 을지로4가역 주변에는 개방형 녹지를 품은 37층 높이의 업무시설이 들어선다.

6일 서울시는 제7차 도시재정비위원회에서 ‘노량진 6 재정비촉진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및 경관심의(안)을’ 원안 가결했다고 밝혔다.

동작구 노량진동 294-220번지 일대인 노량진 6구역은 2014년 사업시행계획인가, 2021년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아 현재 기존 건축물 해제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번 결정으로 지하 4층~지상 28층, 14개 동, 1499가구(공공주택 262가구 포함)의 공동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공공기여 등을 통해 복합문화시설도 건립된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교통 등 입지 여건이 우수한 노량진 재정비촉진지구에서 9000여 가구의 대규모 주택공급이 가시화됐다”며 “노량진 지역의 노후된 주거환경을 개선해 다양한 유형의 주택이 원활하게 공급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서울세운5-1·3 재정비촉진구역 위치도

도시재정비위원회는 주구 산림동 190-3번지 일대 ‘세운5-1·3 재정비촉진구역 재정비촉진계획(변경) 결정(안)’도 수정 가결했다.

대상지는 세운 재정비촉진지구 내에 사업시행인가를 받아 추하고 있었으나 서울시 녹지생태도심을 구현하기 위해 개방형 녹지를 도입해 재정비촉진계획을 변경했다.

계획안에는 도심 기능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용도지역을 중심상업지역으로 상향하고 기존 5-1, 5-3구역을 통합 개발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용적률은 1519% 이하, 높이는 170m 이하로 결정하고 도심 산업 대책의 일환으로 공공임대산업시설을 건립하기로 했다. 건폐율은 60%에서 50%로 축소해 지상부 열린 공간을 최대한 확보,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녹지를 계획했다.

건축계획(안)은 업무시설 1개 동 지상 37층 규모다. 1층은 4개 층 높이의 쾌적하고 개방감 있는 로비를 조성해 공공에 개방하고 4층까지 계단형 근린시설을 배치할 예정이다. 건축물 이용자들이 개방형 녹지부터 저층부 공간까지 쉽고 편리하게 접근해 저층부가 활성화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남산 등 서울 도심 대표 경관을 조망할 수 있는 입지 특성을 활용해 최상층을 전망대로 조성해 시민에게 개방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대규모 업무시설과 벤처기업집적시설 조성으로 을지로의 중심 업무 기능이 확장되고 새로 조성되는 공공임대산업시설을 통해 다양한 산업이 융복합돼 도심 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