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330원대로 올라…유가 상승 등 영향

160

(서울=연합뉴스) 오지은 기자 = 6일 장 초반 원/달러 환율이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10.8원 상승 마감한 환율
10.8원 상승 마감한 환율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5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2.37포인트(0.09%) 하락한 2,582.18로,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32포인트(0.25%) 오른 921.48로 마쳤다.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10.8원 상승한 1,330.60원에 마감했다. 2023.9.5 jieunlee@yna.co.kr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9시 17분 현재 전일보다 2.1원 상승한 1,322.7원이다.

환율은 전일보다 1.9원 오른 1,332.5원에 개장해 한 때 1,334.0원까지 올랐다.

간밤 국제유가는 사우디의 감산 등으로 10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과 11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전장보다 2% 오른 각각 87.18달러, 90.29달러에 거래됐다.

유가 상승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유도하는 주요한 요인으로 긴축 압력을 자극해 환율 인상 재료가 됐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대표적인 매파(통화 긴축) 인사인 크리스토퍼 윌라 이사는 “추가 인상은 조심스럽지만 최근 데이터가 연준이 다음 금리 결정을 내리기 전까지 여유를 준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울러 유가 상승은 에너지 수입의존도가 높은 아시아 경제에 부정적으로 작용한다는 점에서 원화 약세가 가중됐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유가 반등이 달러 강세와 유로화·위안화 약세를 끌어냈다”고 설명했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03.32원이다.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905.32원)보다 2원 내렸다.

built@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