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저트 선물 뜬다…현대百, 업계 최초 ‘딸기 선물세트’ 선봬

157

현대백화점이 업계 최초로 ‘딸기 추석 선물세트’를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은 올해 추석 선물세트 판매 기간인 오는 28일까지 압구정본점 등 전국 16개 점포에서 고당도 딸기와 샤인머스캣, 애플망고로 구성된 ‘H스위트 딸기 선물세트’를 200세트 한정 판매한다. H스위트 딸기 선물세트는 스마트팜을 통해 재배된 딸기 가운데 당도, 크기가 적당한 것만을 까다롭게 선별해 만들었으며, 설향딸기 2팩, 국내산 샤인머스캣 2송이, 브라질 애플망고 2개로 구성됐다. 온도에 민감한 딸기 특성을 고려해 보냉가방으로 포장 발송하며, 선물 받는 사람의 일정에 맞춰 지정일 배송도 가능하다.

현대백화점은 최근 명절 선물로 사과, 배 등 전통 과일뿐 아니라 딸기 등 디저트 과일을 찾는 수요를 고려해 스마트팜을 통한 딸기 선물세트를 출시했다. 스마트팜이란 외부 환경에 영향을 받지 않는 실내에서 온도, 습도, 일조량 등 모든 생육 환경을 자동으로 제어해 작물을 재배하는 방식을 말한다. 현대백화점은 앞으로도 신품종, 신기술 프리미엄 과일 선물세트를 대거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우수 산지와 신품종 생산자 발굴을 위해 올해 초부터 바이어들이 일주일에 4일 이상 산지로 출근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업계를 선도하는 신선식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현대백화점만의 차별화된 명절 선물을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