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유소 기름 9주 연속 상승…국제유가 고공행진 영향

142
국내 주유소 기름 9주 연속 상승…국제유가 고공행진 영향

국제유가가 치솟자 국내 주유소 휘발유·경유 판매 가격도 9주 연속 상승했다.

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9월 첫째 주(3∼7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5.0원 상승한 1750.0원을 기록했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7.8원 오른 1831.8원, 최저가 지역인 광주는 5.5원 오른 1718.4원이었다.

상표로 보면 SK에너지 주유소가 1757.2원으로 가장 비쌌다. 알뜰주유소가 1722.7원으로 저렴했다. 경유 판매 가격은 전주 대비 10.6원 오른 1640.6원으로 나타났다.

이번 주 국제유가는 사우디아라비아·러시아의 공급 감축 연장, 미국 원유 재고 4주 연속 감소 및 경제지표 호조 등에 상승세를 보였다. 수입 원유 가격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3.5달러 오른 배럴당 90.2달러를 기록하며 10개월 만에 90달러를 넘었다.

국제 휘발유 가격이 전주보다 0.2달러 내린 103.1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0.1달러 내린 121.2달러였다. 국제유가 등락이 보통 2주 가량 시차를 두고 국내 제품 가격에 반영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향후 가격 흐름에 변화도 예상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