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尹대통령과 손 맞잡고 농담…”귀갓길 저의 집으로 같이 갑시다”

220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난 윤석열 대통령
    뉴델리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바라트 만다팜 국제컨벤션센터의 양자회담장 로비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399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zjinynacokr2023-09-09 204605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바라트 만다팜 국제컨벤션센터의 양자회담장 로비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인도 뉴델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두 차례 환담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의 이날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오후 정상회의가 개최된 뉴델리 ‘바라트 만다팜(Bharat Mandapam)’ 컨벤션센터 양자 회담장을 지나던 중 바이든 대통령과 다시 조우했다.
 
양 정상은 오전 G20 정상회의 시작 직전 정상 라운지에서 환담을 나눈 바 있다. 한미 정상의 만남은 지난달 18일 미국 캠프 데이비드 한미일 정상회의 이후 3주 만이다.
 
두 번째 만남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과 손을 맞잡고 “제 휴가지에서 함께 시간도 보냈는데, 귀갓길 저의 집으로 같이 갑시다”라는 농담과 함께 대화를 이어갔다.
 
윤 대통령이 캠프 데이비드와 관련해, “개인적으로 잊지 못할 순간”이었다고 말하자, 바이든 대통령도 “동감한다. 그와 동시에 역사적 순간이기도 한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앞으로도 함께 더 많은 역사를 만들어 가자”며 만남을 마무리했다.
 
앞선 오전 만남에서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지난 8월 캠프 데이비드에서의 환대에 감사드린다”며 “한미일 3국 협력이 전 세계 자유와 평화,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는 점을 다양한 계기를 통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인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캠프 데이비드 회의는 매우 성공적이었다”며 “특히 격의 없이 대화할 수 있는 공간에서 세 정상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친밀히 교류하며 대화를 나눌 수 있어 보람이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