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불꽃쇼가 가을밤 수놓는다…한화, 내달 7일 세계불꽃축제

143

한국·중국·폴란드 3개국 참가…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열려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한 줄기 작은 빛이 거대한 불꽃이 돼 가을 밤하늘을 수놓는다.

2022년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에서 선보인 ㈜한화의 불꽃
2022년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에서 선보인 ㈜한화의 불꽃

[㈜한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화는 다음 달 7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23’을 연다고 12일 밝혔다.

서울세계불꽃축제는 한화그룹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올해 행사는 ‘다채로운 색깔로 내일의 세상을 환하게 비추는 밝은 미래(Lights of Tomorrow)’라는 주제로 열린다.

올해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폴란드 3개국이 참가한다.

먼저 중국팀(SUNNY)이 포문을 열고 약 15분간 ‘현실로 이뤄지는 꿈’, ‘희망찬 내일’을 표현할 예정이다.

이어 폴란드팀(SUREX)이 ‘희망으로 가득한 세상’을 표현한다. 서울세계불꽃축제에 처음으로 참가하는 폴란드팀은 다양한 불꽃을 웅장한 음악에 맞춰 연출할 계획이다.

행사 피날레는 한국팀(㈜한화)이 장식한다. 올해 ㈜한화는 ‘달빛 속으로’라는 테마 아래 ‘빛’을 모티브로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불꽃쇼를 선보인다.

특히 올해는 가장 많은 바지선을 투입해 역대 최대 규모의 화려한 불꽃쇼를 연출할 계획이며, ‘허리케인 불꽃’도 새롭게 선보인다. 글자와 숫자를 활용한 대형 불꽃은 새로운 스토리를 담아 축제의 즐거움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는 대규모 인파가 모이는 축제 특성을 고려해 현장에 배치된 안전요원의 위치 확인이 가능한 전용앱을 개발하고, 서울시와 협조를 통해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하는 등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세계불꽃축제는 매년 100만명 이상이 관람하는 대한민국 대표 축제 중 하나로, 가족, 연인, 친구들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불꽃의 감동을 더 크게 느낄 수 있는 공식 좌석도 운영한다. 해당 티켓은 이달 25일까지 신청 가능하다.

㈜한화는 공식 유튜브 채널 ‘한화TV’와 불꽃축제 전용 앱 ‘오렌지플레이’를 통해서 여의도 불꽃쇼를 동시에 제공할 계획이다.

hanajjang@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