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휘발유·경유값 10주 연속 상승세

186
정부가 이달 말 종료되는 유류세 인하 혜택을 10월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지난 16일 경기도 고양시의 한 주유소에 차들이 주유를 위해 대기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주유소 휘발유·경유 판매 가격이 10주째 상승세다.

1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9월 둘째 주(10∼14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전 주보다 9.6원 오른 1759.6원이었다.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10.1원 오른 1841.9원, 최저가 지역인 광주는 8.5원 오른 1731.5원이었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가 리터당 1766.8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가 1732.8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경유 평균 판매 가격은 전 주보다 14.7원 상승한 1655.3원으로 집계됐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가 리터당 1663.3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 평균가격이 1630.9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이번주 국제유가는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최근 발표한 연말까지 공급 부족 지속 전망, 리비아 석유 수출 터미널 일시 폐쇄, 미국의 추가 대러 제재 발표 등의 영향으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수입 원유 가격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전 주보다 2.6원 오른 배럴당 92.9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106.7달러로 전주보다 3.4달러 올랐다.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4.7달러 오른 126.5달러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