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EU서 4900억원 과징금 ‘철퇴’…개인정보 보호 관련 법 위반

50
사진AFP·연합뉴스
[사진=AFP·연합뉴스]
틱톡이 아동 개인정보 보호 관련 법 위반으로 인해 유럽연합(EU)에서 3억4500만유로(약 4900억원)에 달하는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16일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아일랜드 데이터 보호 위원회(DPC)는 15일(현지시간) 성명에서 틱톡이 2020년에 7월 31일부터 연말까지 EU의 일반개인정보보호법(GDPR)을 여러 건 위반해 이번에 과징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EU 규제당국이 틱톡을 제재한 것은 처음인데, 이번 제재로 틱톡은 역대 최대 규모의 과징금을 부과받게 됐다.

아일랜드 DPC는 틱톡이 16세 미만 이용자가 계정을 만들 때 기본 설정을 ‘공개’로 해뒀다고 지적했다. 이로 인해 모르는 사람들도 미성년자들이 게시한 여러 콘텐츠를 여과 없이 볼 수 있고, 쉽게 이들에게 접근할 수 있다는 점을 문제삼았다. 또 ‘계정 가족 연결’의 경우 실제 부모나 보호자인지를 검증하는 장치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DPC는 이와 함께 틱톡이 이용자 개인 정보를 중국으로 전송했는지 여부와 관련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틱톡의 모회사는 중국 회사인 바이트댄스다.

이번 결정에 대해 틱톡 대변인은 과징금 규모 등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번에 지적받은 사항 대부분은 지난 2021년 9월 조사가 시작되기 전에 수정했다고 틱톡 측은 강조했다.

DPC는 이번에 틱톡에게 벌금을 부과하면서 3개월 내에 위반 행위를 시정하라고 명령했다.

한편 DPC는 앞서 지난 5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을 서비스하는 메타에 개인정보 보호 위반 관련 12억유로(1조700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