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S]삼성바이오, BMS와 ‘면역항암제’ 2.4억弗 CMO 계약

131

BMS 면역항암제, 4공장서 2030년까지 위탁생산..”올해 누적 3조원 달성기대“


삼성바이오로직스(Samsung Biologics)는 BMS와 총 2억4200만달러(약 3213억원) 규모의 면역항암제 의약품을 2030년까지 위탁생산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이번 계약 주체는 아일랜드에 위치한 BMS 자회사(Swords Laboratories Unlimited Company)이며, 향후 7년간 4공장이 BMS의 주력 제품인 면역항암제 생산기지가 된다는 의미가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BMS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CMO 사업을 시작한 이후 첫 고객사로, 지금까지 CMO 신규/증액 계약을 체결해 10년넘게 파트너십을 지속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공장이 가동된 2013년 BMS와 첫 CMO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듬해인 2014년 제품수 및 서비스 협력범위를 확대하는 추가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BMS를 포함해 글로벌 주요 빅파마와 신규, 파트너십 확대 계약을 지속 체결하고 있으며, 상위 박파마 20곳 가운데 14곳이 고객사로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6월 4공장(24만 리터)의 전체 가동을 시작했으며, 4공장 매출은 오는 3분기 실적부터 반영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화이자, 노바티스, BMS 등 빅파마와 대형 수주를 체결하면서, 현재 기준 연간 누적수주액이 역대 최대기록인 2조7000억원으로 연간 누적 3조원에 가까워지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4월 시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18만리터 규모의 5공장 착공에 들어갔으며, 오는 2025년 4월 완공을 목표로 건설을 진행하고 있다. 5공장 완공시 전체 생산능력은 78만4000리터가 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현재 98%의 배치(batch) 성공률을 거두고 있으며, 8월말 기준 누적 규제기관 승인건수 231건을 기록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