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證 “올해 반도체 재고 바닥…투자 비중 확대해야”

126
KB證 '올해 반도체 재고 바닥…투자 비중 확대해야'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KB증권은 올해 스마트폰과 PC의 반도체 수요가 바닥을 찍고 내년부터 반등할 것으로 보인다며 반도체 관련 종목 비중을 적극적으로 확대하라고 조언했다.

18일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올해 스마트폰, PC 출하량이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고, 스마트폰과 PC 업체들이 보유한 메모리 반도체 재고가 3년 내 최저점을 나타내는 등 수요가 바닥을 찍은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 4년간 축적된 스마트폰 교체 수요의 대기 물량이 5억 대로 추정돼 내년 스마트폰 출하량이 올해보다 5.2%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내년 PC 출하량도 올해보다 5.5% 증가할 것”이라며 “2025년 윈도10 지원이 종료되며 기업용 PC 교체 수요가 시장 성장을 자극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최근 삼성전자(005930)가 스마트폰 업체에 공급하는 모바일 D램 가격 인상에 성공하고, 과거 부품 가격 인상을 거부했던 글로벌 PC 업체들도 반도체 재고 감소 등으로 인해 이달부터 부품 가격 인상에 동의하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며 “부품 가격의 반등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스마트폰과 PC 매출 비중이 큰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비중 확대를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스마트폰과 PC 업체들의 재고 조정 마무리와 부품 구매 확대로 반도체 고정거래 가격은 올해 4분기 2년 만에 상승 전환할 것”이라며 삼성전자, SK하이닉스(000660), 삼성전기(009150), LG이노텍(011070), LG디스플레이(034220)를 최선호주로 제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