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비치 중심 명동, 서울미식 100선에…오픈 6개월만

136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는 정통 중식당 ‘중심 명동’이 문을 연 지 약 6개월 만에 서울시가 발표한 ‘2023 서울미식 100선’에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서울미식 100선은 서울만의 다채로운 미식 문화를 소개하기 위해 서울시에서 2020년부터 발표했다. 업계 전문가, 미식 여행가, 언론인 등 미식 큐레이터의 추천을 받아 한식을 비롯해 양식, 아시안, 그릴, 채식 기반 등 7개 부문의 맛집 100곳을 선정한다. 중심 명동은 문을 연 지 6개월 만에 서울미식 100선의 아시안 부문에 선정됐다.

중심 명동은 광동요리를 기반으로 특급 호텔 수준의 정통 중국 요리를 선보이는 고급 중식당이다. 고급 요리인 광동식 바비큐와 활바닷가재찜, 북경오리 등을 사전 예약할 필요 없이 이용할 수 있으며, 셰프가 직접 만든 두부와 자가제면을 사용한 전채 및 식사 메뉴, 방방 치킨·딤섬 등 이색 요리 등이 다양하게 준비됐다.

중심 명동은 서울미식 100선 선정을 기념해 10월 16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되는 ‘서울미식주간’ 행사에도 참여한다. 해당 기간 중심 명동을 방문해 시그니처 메뉴인 북경오리나 중 코스 또는 심 코스를 이용하면 1인당 스파클링 와인 1잔을 제공한다.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