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값 오른다…쌍용C&E, 레미콘업계와 6.9% 인상 합의(종합)

133

나머지 6개 업체도 줄인상 예고

시멘트 가격 인상
시멘트 가격 인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시멘트업계와 레미콘·건설업계가 시멘트 가격 인상을 놓고 수개월째 줄다리기를 한 끝에 양측이 시멘트 가격을 6.9% 인상키로 최종 합의했다.

25일 시멘트업계에 따르면 쌍용C&E와 대한건설자재직협의회,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는 이날 대한건설협회에서 회의를 열어 내달 16일부터 시멘트 공급가격을 t당 11만2천원으로 7천200원(6.9%)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1종 벌크시멘트 기준 가격으로, 슬래그시멘트는 t당 6천700원 오른 10만2천500원으로 책정됐다.

이는 쌍용C&E가 지난 7월 1일 제시한 14.1% 인상안보다는 대폭 낮아진 수준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양측이 한발씩 양보해 중간선에서 합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국내 시멘트 시장 점유율 25%를 차지하는 1위 업체인 쌍용C&E가 가격 인상에 합의함에 따라 나머지 업체들도 줄줄이 가격 인상을 확정지을 것으로 전망된다.

과거 협상 사례를 보면, 나머지 업체들도 비슷한 비율로 가격을 인상하는 것으로 최종 합의가 이뤄졌다.

쌍용C&E 외에 성신양회, 한일·한일현대시멘트, 삼표시멘트 등 주요 7개 업체도 모두 t당 10% 이상의 가격 인상을 예고한 상태다.

다만 쌍용C&E와 마찬가지로 가격 인상 폭은 한 자릿수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시멘트업계는 전기요금 인상과 원부자재 공급 가격 급등, 고환율 등을 이유로 지난 7월께 줄줄이 가격 인상을 발표했다.

이에 레미콘·건설업계는 최근 2년 새 시멘트 가격이 세 차례나 올랐고, 최근 시멘트 생산에 필요한 유연탄 가격이 오히려 하락한 만큼 공급 가격을 내려야 한다며 팽팽히 맞섰다.

lucid@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