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인파’ 한강 세계불꽃축제 앞두고…정부 “안전관리에 만전”

149
'100만 인파' 한강 세계불꽃축제 앞두고…정부 '안전관리에 만전'
불꽃축제. 사진제공=서울시

7일 오후 서울 여의도와 이촌 한강공원 일대에서 열리는 ‘2023 서울세계불꽃축제’에 100만 인파가 운집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행사가 무탈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정부가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한다.

행정안전부와 문화체육관광부, 산업통상자원부, 경찰청, 소방청, 서울시, 영등포구 등 14개 관계기관은 전날인 6일부터 이틀간 행사장 안팎을 중심으로 정부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주요 점검 사항은 ▲ 인파 관리대책(입·출구 분산 등) ▲ 교통 대책(도로 통제 등) ▲ 응급구조 계획(응급의료소 운영 등) ▲ 화기 안전(화기 관리·소방시설 확보 등) ▲ 기관별 협업 대응 체계 등이다.

축제 당일인 이날 오전에는 이한경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행사 현장을 방문해 안전대책 준비 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이 본부장은 인파 밀집이 우려되는 ‘축제 퇴장 동선’과 시간배분 계획을 점검하고, 한강공원 수변 일대를 둘러보며 인파 분산 대책, 소방차량 등의 진출입로 확보, 안전 펜스 등의 설치와 안전요원 배치, 통신장애 예방대책 등을 살폈다.

또 축제장 종합안전본부를 방문해 근무자와 현장 관계자를 격려하고, 안전사고 전반에 대한 상황관리 체계를 철저히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이 본부장은 이달 말 핼러윈 축제로 인파 밀집이 예상되는 서울 홍대 앞과 명동, 이태원 일대도 둘러보고, 지자체와 경찰, 소방 등 유관기관에 인파 관리를 비롯한 안전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도록 철저히 준비할 것을 주문했다.

올해로 19번째를 맞는 서울세계불꽃축제는 이날 오후 1시부터 미디어아트, 포토존 등 시민참여 프로그램으로 시작된다. 오후 7시에는 개막식과 함께 1시간 10분간의 불꽃 연출이 이어지며, 행사 뒤에는 공연과 클린 캠페인이 오후 10시 50분까지 있을 예정이다. 이번 축제에는 주최 측(한화그룹) 추산 100만명의 인파가 참여하고, 10만여발 이상의 불꽃이 밤하늘을 수놓을 것으로 보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