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기름값 14주만에 하락 전환… 휘발유 L당 7.7원 내린 1788.3원

168
사진은 지난 10월 9일 서울의 한 주유소에 게시된 휘발유·경유 가격 사진연합뉴스
사진은 지난 10월 9일 서울의 한 주유소에 게시된 휘발유·경유 가격 [사진=연합뉴스]

지난주까지 13주 연속 상승한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14주 만에 하락 전환했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오피넷)에 따르면 10월 둘째 주(8∼12일)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지난주보다 L당 7.7원 내린 1788.3원이었다.
 
국내에서 기름값이 최고가인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값은 L당 1867.2원으로 9.6원 내렸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의 휘발유값은 18.7원 하락한 L당 1742.5원을 기록했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 주유소가 평균 1795.3원으로 가장 가격이 높았고, 알뜰주유소가 1761.0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경유 판매가는 1693.3원으로 3.8원 하락했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2주 전에 국제 유가가 내려서 다음 주도 국내 판매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