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이렇게 번호 찍으세요” 통계물리학자의 ‘로또 번호’ 조언

121
(사진출처=연합뉴스TV)

국내 한 통계물리학자가 로또 당첨 금액을 높이기 위한 복권 번호 선택 요령을 공개해 화제다.

김범준 성균관대 교수는 15일 유튜브 채널 ‘지식인사이드’에 출연해 사주팔자와 로또, 교통체증 등 일상적 소재들에 대한 과학적 해석을 공유했다. 김 교수의 분석에 따르면 로또 번호는 아무런 패턴이 없다. 김 교수는 “어떤 숫자를 적어내도 다 800만분의 1의 확률로 당첨된다”며 로또 1등 당첨의 확률이 매우 희박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연속된 숫자를 고르면 확률이 더 희박해진다고 김 교수는 설명했다. 무엇보다 1·2·3·4·5·6과 같이 연속된 숫자를 고르는 사람들은 매주 만 명이 넘는다. 만약 당첨되더라도 큰 금액의 돈을 수령하기는 어렵다는 뜻이다.

(사진출처=유튜브‘지식인사이드’캡처)

또한 김 교수는 로또 용지의 세로 방향을 따라 쭉 선택하거나 생일을 조합해 선택하는 방법도 추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자동으로 번호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 김 교수의 의견이다.

끝으로 김 교수는 “과거에 엄청난 돈을 들인 여러분의 로또와 오늘 처음 구입한 한 장의 로또는 당첨 확률이 정확히 똑같다”고 강조하며 시청자들에게 “로또에 큰 돈 쓰지 말라”고 조언했다. 일주일동안 로또 당첨을 기대하며 행복감을 느낄 정도의 로또 구매는 괜찮지만 1등 당첨을 목표로 많은 양의 로또를 구매한다면, 희박한 로또 당첨 확률에 실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로또 추첨 현장과 당첨 번호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35분 MBC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