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압박에 분주해진 은행권…상생 보따리 마련

135

윤석열 대통령이 ‘종노릇’, ‘갑질’ 등의 표현으로 은행권을 향한 압박을 이어가면서 이들의 움직임도 분주해졌다. 은행권은 상생금융 보따리 마련에 고심하는 모습이다.

하나은행은 지난 3일 선제적으로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1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책을 선보였다. 이자를 돌려주고 에너지 생활비, 통신비 등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개인사업자 고객 중 약 30만명을 대상으로 이자 현금환급(캐시백)을 실시하고 서민금융 공급 확대, 에너지 생활비·통신비 지원, 경영 컨설팅 지원 등을 추진한다.

우리금융그룹도 소상공인·자영업자·청년 등을 위한 상생금융을 준비하고 있다. 개선된 신상품 준비와 기존 대출금의 금리 인상 또는 연체 발생으로 고통을 받는 국민들의 부담을 덜어주는 방향에 초점을 맞췄다.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은 지난 3일 전 계열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긴급회의를 열어 상생금융 추진 현황 점검과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임 회장은 “지난번 발표했던 상생금융 약속을 지키는 것에 더해 국민 눈높이에 맞춰 더 좋은 방안들을 찾아서 이른 시일 내에 실질적 도움을 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조병규 우리은행장 역시 같은 날 긴급 임원 회의를 소집해 상생금융 확대를 독려했다.

BNK금융그룹 역시 같은 날 빈대인 회장 주재로 전체 자회사 대표, 최고재무책임자(CFO) 등이 참석해 상생금융 추진현황 점검과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외부전문가를 포함한 지역상생발전위원회를 구성하고 지역 중소기업에 대한 ‘성장지원’, 소상공인 및 취약계층에 대한 ‘재기 지원’, 청년 등에 대한 ‘창업지원’이라는 3대 전략과제를 중심으로 실질적인 상생금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세부 과제를 구체화해 간다는 계획이다.

KB·신한금융그룹도 이번 주말 내내 회의를 거쳐 이르면 6일 주요 상생 방안을 공개할 전망이다. NH농협금융 역시 상생 방안을 내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16일 금융당국과 4대 금융지주 회장과의 만남에서도 관련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KB·신한·우리·하나금융지주 회장과 회동한다. 이 자리에서도 은행들의 사회 공헌에 대한 논의가 오갈 전망이다.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