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재료 80%가 ‘非석유계’…금호타이어, 지속가능 타이어 개발

158
원재료 80%가 '非석유계'…금호타이어, 지속가능 타이어 개발
금호타이어는 지속 가능한 재료의 사용 비중을 80%까지 높인 타이어를 개발했다. 사진 제공=금호타이어

금호타이어(073240)가 지속 가능한 재료의 비중을 80%까지 높인 타이어를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기존 석유화학 재료 대신 폐타이어에서 추출한 원유를 기반으로 한 카본블랙, 페트병을 재활용한 리사이클드 피이티(PET), 폐스틸을 재활용한 리사이클드 스틸 코드 등을 확대 적용했다.

금호타이어는 25% 수준인 지속 가능 재료의 사용 비율을 2030년까지는 전체 원재료의 40%, 2045년까지는 100%로 확대하는 목표를 세우고 재생·재활용·식물 기반의 친환경 신소재를 적용한 친환경 타이어를 개발해왔다.

지속가능한 천연 고무에 관한 국제 플랫폼(GPSNR) 가이드에 맞춰 천연고무 생산 등 제조과정에서 천연소재를 적용한 제품도 양산하고 있다.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합성한 합성고무, 쌀겨 기반의 친환경 실리카, 석유 대신 해바라기 오일을 사용하는 바이오 기반 친환경 케미칼 및 오일, 폐타이어 분쇄 가루 등 지속 가능한 재료를 적용한 타이어 역시 개발해냈다.

조만식 금호타이어 연구개발 본부장은 “대체 재료를 개발해 탄소 중립 핵심 기술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파트너의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