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리볼빙 잔액 7조5000억…금감원, 내달 리스크 관리 주문

74

ⓒ연합뉴스 ⓒ연합뉴스

카드사 리볼빙 잔액이 7조5000억원에 달하자 금융당국이 카드사 건전성 지도에 나서기로 했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내달 초 카드사들을 상대로 리볼빙 관련 리스크 관리를 강화를 주문할 예정이다.

리볼빙은 일시불로 물건을 산 뒤 카드 대금의 일부만 먼저 결제하고 나머지는 나중에 갚는 서비스다. 이자가 법정 최고금리(연 20%)에 육박하고, 대출 기간도 짧아 부실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이 높다.

저축은행, 대부업체가 업황 악화로 대출을 축소한 영향으로 카드사의 카드론 잔액과 함께 리볼빙 잔액은 계속 오르고 있다..

금감원은 지난달까지 리볼빙 잔액, 이용 회원 수, 이월 잔액, 연체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근 상대적으로 리볼빙 잔액이 많이 늘거나 연체율이 카드업계 평균보다 높은 카드사 3~4곳을 위주로 리볼빙 서비스를 리스크 관리 범위 내에서 적정하게 운영하라고 주문할 계획이다.

특히 과도한 금리 마케팅을 벌이는 등 공격적으로 리볼빙을 권유하는 영업 행태를 자제하라는 내용도 지도에 포함할 것으로 보인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카드사들의 결제성 리볼빙 이월 잔액은 7조5832억원으로 전월(7조6125억원) 대비 소폭 줄었다. 그러나 지난해 동월(7조1634억원)이나 2021년 연말(6조1448억원) 대비 크게 늘었다.

1년 새 카드사별 리볼빙 잔액이 많이 늘어난 곳은 KB국민카드, 신한카드, 삼성카드, 롯데카드등이었다.

금융당국은 지난 9월부터 리볼빙 금리 비교공시를 통해 카드사 간 자율적인 금리 경쟁을 유도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