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크리처’ 촬영 중 안면 부상당했던 한소희 “내가 너무 욕심냈다”

115

배우 한소희가 ‘경성크리처’ 촬영 중 입은 안면부상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19일 서울 용산구 레이어20 스튜디오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웹드라마 ‘경성크리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정동윤 감독과 배우 박서준, 한소희, 수현, 김해숙, 조한철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한소희가 19일 서울 용산구 레이어20 스튜디오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웹드라마 ‘경성크리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뉴스1

‘경성크리처’는 시대의 어둠이 가장 짙었던 1945년 봄, 생존이 전부였던 두 청춘이 탐욕 위에 탄생한 괴물과 맞서는 이야기. ‘스토브리그’의 정동윤 감독이 연출을, 낭만닥터 김사부’, ‘구가의 서’ 등을 쓴 강은경 작가가 대본을 맡았다.

한소희는 지난해 8월 ‘경성크리처’ 촬영 도중 눈 주위 안면부에 부상을 입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욕심을 내다보니까 다친 것 같다. 액션을 함에 있어서 부상은 나만 다치는 게 아니다. 스턴트팀, 액션에 참여하는 배우 다 다친다”며 “안 다치면 다행이지만 안 다치고 액션을 할 수는 없는 환경이다. 모두 진심으로 촬영에 임하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한 가지 간과했던 사실은 내가 할 수 있는 것과 못하는 것을 구분하지 못한 거다. 구분해서 했으면 부상을 피해 갈 수 있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도 든다”고 덧붙였다.

배우 한소희가 19일 서울 용산구 레이어20 스튜디오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웹드라마 ‘경성크리처’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그러면서 한소희는 “내가 몸을 불사지른다고 되는 건 아니다. 촬영에 지장을 준 것 같아 아쉬움도 든다”며 “지금은 괜찮다. 잘하려고 욕심 내다보니 다친 거라 걱정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성크리처’ 시즌1 파트1은 오는 22일, 파트2는 내년 1월 5일 공개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