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몰 웨딩+비공개 NO, 하객 1000명 부른다”…전현무, 전격 결혼식 언급

738
전현무가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채널A ‘성적을 부탁해 : 티처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뉴스1

방송인 전현무가 미래의 결혼식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강심장VS’에서는 ‘욕망 덩어리 VS 금욕 덩어리’라는 주제로 토크가 펼쳐졌다. ‘욕망 덩어리’ 대표로는 가수 이무생과 션, 브라이언이 ‘금욕 덩어리’ 대표로는 방송인 조우종과 줄리안이 출연했다.

SBS ‘강심장VS
SBS ‘강심장VS
SBS ‘강심장VS

이날 MC 전현무는 조우종에게 “조우종이 결혼식에 한석준 아나운서랑 나를 초대 안 했다”며 서운함을 내비쳤다. 조우종은 “전현무를 초대하기엔 애매했다. 평소에 주기적으로 연락하는 사이가 아니라 뜬금없이 결혼식 문자를 보내는 건 실례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전현무는 걸렀다. 한석준 역시 1년 넘게 연락 안 해서 청첩장을 안 보냈다”고 해명했다.

전현무는 결혼식에 조우종을 초대할 거냐는 질문에 “무조건 부른다”고 답했다. 그러자 조현아는 “전현무가 결혼할 때 엄청나게 큰 곳에서 사람 1000명 불러서 할 것 같다”고 말하자 전현무는 “스몰 웨딩은 없다. 비공개 안 한다”고 선전포고했다.

이어 문세윤이 “날짜도 묻힐까 봐 비수기에 하고 (그 시기에) 결혼하는 사람들도 알아볼 것 같다”고 놀리자 전현무는 “월드컵이랑 올림픽은 피해야 한다”며 다시 한번 성대한 결혼식을 올릴 것임을 강조했다.

SBS ‘강심장VS
SBS ‘강심장VS

이외에도 브라이언은 청소 용품에만 억 단위를 썼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독립 후 20여 년간 청소 용품에 1억 좀 넘게 투자했다. 일반 사람들보다 빨래를 자주 한다. 안 입는 옷도 무조건 빤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옷은 망가지면 사면 된다. 이불 빨래도 좋아한다. 이불에서 향이 좋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그래서 이불 향이 없어지면 세탁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조우종은 “이불 돌돌 말아서 돌려야 한다. 그냥 세탁기에 넣으면 안 된다. 섬유질 손상 크게 온다”고 진지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강심장VS’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웨딩 촬영을 한 예비 부부, 자료사진 / YEINISM-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