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첫 MV 출연”…자이언티는 최민식을 어떻게 섭외했을까 [위키 비하인드]

114

가수 자이언티(Zion.T·본명 김해솔)가 배우 최민식을 뮤직비디오에 섭외한 이유를 밝혔다.

자이언티는 최근 정규 3집 발매를 맞아 서울 마포구 모처에서 위키트리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자이언티 / 더블랙레이블

지난 6일 발매된 자이언티의 정규 3집 ‘Zip’은 정규 2집 ‘OO’ 이후 약 6년여 만에 발매하는 정규 앨범이다. 이번 앨범에는 트리플 타이틀곡 ‘UNLOVE (prod. HONNE)’, ‘모르는 사람’, ‘V (Peace) (feat. AKMU)’를 포함해 ‘How To Use (intro)’, ‘내가 좋아하는 것들 (feat. Benny Benack III)’, ‘NOT FOR SALE’, ‘투명인간’, ‘불 꺼진 방 안에서 (feat. 윤석철)’, ‘돌고래’ ,’해피엔딩’ 등 12곡이 수록돼 있다.

특히 ‘모르는 사람’ 뮤직비디오에는 배우 최민식이 주인공으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최민식을 직접 섭외했다는 자이언티는 “‘모르는 사람’ 테마가 진짜 잘 모르는 사람 아닌가. 최민식 선배님은 모두가 아는 배우고, 그의 작품도 모두가 안다. 그렇지만 사람으로서 어떤 다른 면이 있다든지 그런 건 전혀 모르는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모두가 아는 상징적인 인물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제가 말한 이면을 어떻게 드러낼 수 있을까에 대해 뮤직비디오를 찍기 전 여러 차례 만났다. 커피도 마시고 그랬는데 아이디어를 많이 주셔서 반영한 게 많다”고 덧붙였다.

자이언티 / 더블랙레이블
자이언티 ‘모르는 사람’ MV 캡처

그러면서 자이언티는 “뮤직비디오 참여가 처음이라고 하시더라. 영광스럽고 감사한 일인 것 같다. 뮤직비디오에 왜 참여해 주신 거냐고 물어봤더니 ‘음악이 좋았다. 합시다!’라고 하셔서 감사했다”며 최민식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