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남녀의 운명적 재회, 결국 세계를 들썩이게 하며 일냈다

116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에 세계적 감독들 극찬

아카데미 수상 감독들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는 셀린 송 감독의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셰이프 오브 워터:사랑의 모양’으로 제90회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 등 4관왕을 차지한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은 지난 9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패스트 라이브즈’를 소개했다.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은 ‘판의 미로-오필리아와 세 개의 열쇠’를 연출하고, ‘호빗’ 시리즈 ‘마녀를 잡아라’ 등의 각본을 썼다.

그는 “정교하고 섬세하며 강렬한 영화”라고 호평했다. 한 달 뒤 다시 한번 “지난 20년간 본 최고의 장편 데뷔작”이라고 극찬했다.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로 제95회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 등 주요 부문 7개를 휩쓴 다니엘 쉐이너트 감독 또한 ‘패스트 라이브즈’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다니엘 쉐이너트 감독은 미국 유력 매체 버라이어티의 특집 기사를 통해 “‘패스트 라이브즈’를 짧게 요약하면 우리가 수없이 봐왔던 로맨틱 코미디처럼 들리겠지만, 지금 내 머릿속엔 이 영화의 수많은 독특한 이미지와 아이디어가 생생하게 맴돌고 있다”고 했다.

또한 “셀린 송 감독 본인처럼 영리하고 자신감 넘치며 독창적인 시”같은 영화라고 평가했다.

동료 배우들의 호평도 이어졌다.

제74회 칸 국제영화제 명예 황금종려상에 빛나는 조디 포스터는 그레타 리의 연기에 대해 “놀라운 업적을 선보였다”며 말했다.

셀린 송 감독에 대해 페드로 파스칼은 “독보적인 작품을 만들어낸 독보적인 감독”이라고 칭했고, 폴 메스칼은 영화를 본 뒤 “이 영화를 꼭 보길 바란다. 나를 작은 조각들로 부서지게 한 영화. 셀린 송은 천재다”고 감탄했다.

해외 감독, 배우들의 칭찬이 이어지고 있는 ‘패스트 라이브즈’는 어린 시절 헤어진 뒤 20여 년 만에 뉴욕에서 재회한 두 남녀의 운명적인 이틀을 그린 작품이다.

한국계 캐나다인 셀린 송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그레타 리, 유태오, 존 마가로 등이 출연했다.

CJ ENM과 미국 할리우드 스튜디오 A24가 공동으로 투자배급했다. 내년 상반기 국내 개봉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