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5억 주겠다…” 페이커가 중국 이적 제의 거절한 이유, 다들 감탄했다

139

프로게이머 페이커(Faker·이상혁)가 수백억 원의 연봉을 마다하고 국내 팀에 남은 이유를 밝혔다.

20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나온 프로게이머 페이커(이상혁) / tvN

지난 20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리그 오브 레전드(롤·LOL) 월드 챔피언인 페이커가 등장했다.

MC 유재석은 이날 페이커가 중국에서 240억 원대 이적 제의를 받았다는 언론 보도를 소개, “이적 제의가 들어왔는데, 팀에 남기 위해 거절한 거냐?”고 질문했다.

페이커에게 중국 이적 제의를 거절한 이유를 묻는 MC 유재석 / tvN

이에 페이커는 “여러 가지 조건을 다 보긴 했다”며 “아무래도 최근 제 목표는 돈이나 명예가 아니다 보니, 좀 더 배우고 성장하는 것에 초점을 뒀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팀에서도 좋은 대우를 해주니까 (남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중국 제의를 거절한 이유를 밝힌 페이커 / tvN

유재석이 “막상 마음을 굳건히 먹어도 245억 원은 (거절하기 쉽지 않았을 것 같다) 주변이나 가족 반응은 어땠냐?”고 묻자, 페이커는 “가족들은 제 선택을 존중해 주셨다”고 말했다.

페이커의 신념에 감탄한 유재석은 MC 조세호를 향해 “만일 200억 원대 스카우트가 들어온다면 어떻게 할 거냐?”며 “‘유 퀴즈 온 더 블럭’과 동시간대에 하는 비슷한 포맷의 프로그램 론칭 제안이 온다면 갈 거냐?”고 물었다.

조세호의 재치 있는 답변에 웃음바다가 된 촬영 현장 / tvN

그러자 조세호는 단번에 “그동안 감사했다. 그곳에 가서도 여기서 배운 그대로 하겠다. 이제 라이벌이 돼 열심히 해보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롤드컵 역대 최다 우승’, ‘아시안게임 e스포츠 금메달’ 등 기록을 세운 페이커는 새로 설정한 자신만의 목표를 이날 공개하기도 했다.

새로운 목표에 대해 이야기하는 페이커 / tvN

앞서 ‘이번 우승은 내가 아닌 팀을 위한 우승’이라는 소감으로 화제를 모았던 그는 “올해 들어 ‘목표가 있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어렸을 때 처음 데뷔했을 땐 돈을 많이 벌고 싶었다. ‘우승해서 상금을 벌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해가 지날수록 돈이라는 목표는 달성했으니 다른 목표가 있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위한 목표를 설정했다는 페이커 / tvN

이어 “그럼 뭐가 중요하지? 그다음은 명예였다. ‘많이 우승해서 사람들에게 내가 대단한 걸 알려야겠다’고 생각했다. (이제는) 커리어가 쌓이고 무슨 목표를 가져야 하나 고민하다가, 저 스스로보다는 다른 사람을 위한 목표가 있으면 계속 목표를 따라갈 수 있겠구나 싶어 그렇게 정했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