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난 주당이라 짝사랑남 놓쳤다는 여자 연예인

183

2011년 개봉한 영화 ‘써니’에서 ‘이상미’ 역할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 천우희. 분량은 적지만 작품 속 캐릭터 덕분에 ‘본드녀’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는데요.

당시 연출을 맡은 강형철 감독에게 “너는 내 자존심이다”라는 말을 들어 의아했다는 그는, 영화가 흥행한 후 감독에게 “내가 뭐랬어. 자존심이라고 했지?”라는 말을 다시 듣고 가슴이 찡했다고 합니다.

천우희는 ‘본드녀’라는 별명을 안겨준 명장면 덕분에 해당 장면을 혹시나 술을 마시고 찍은 것이 아니냐는 오해를 받기도 했는데요. 술은 한 방울도 마시지 않고 맨정신으로 촬영했다고 합니다.

천우희, 의리 지켰다…H&엔터와 재계약 체결 - 뉴스1

평소 회식 자리에서 잘 취하지도 않고, 필름이 끊긴 적이 없을 정도로 남다른 주량을 자랑한다는 그. 술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못 마시지는 않으며, 주종을 가리거나 주량이 얼마인지 세면서 먹어본 적도 없다고 하는데요.

대학교 때 짝사랑하던 남자 선배와 둘이 술을 마셨는데, 아무리 마셔도 취하지 않아 결국 먼저 취해서 귀가하는 선배에게 해맑게 웃으며 “들어가세요!”라고 인사했다고 합니다.

‘써니’의 큰 성공 이후 승승장구할 것만 같았던 천우희, 주변의 기대가 커지는 바람에 오히려 2년간 슬럼프를 겪었었다고 하는데요. 2014년 주연을 맡은 독립영화 ‘한공주’로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다시 한 번 연기력을 입증하게 됩니다.

이후 ‘손님’, ‘해어화’, ‘곡성’ 등의 영화와 ‘아르곤’, ‘멜로가 체질’ 등의 작품에 출연, 탄탄한 연기력으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온 배우 천우희. 올해 ‘이로운 사기’로 안방극장에서 시청자들을 만났는데요.

내년인 2024년에는 JTBC ‘히어로는 아닙니다만’과 넷플릭스 ‘The 8 Show’로 대중들과 다시 만날 예정입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