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성연·피아니스트 김가온, ‘이혼’ 전해졌다 (+전문)

157

배우 강성연과 재즈 피아니스트 김가온이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성연, 김가온 / 뉴스1

김가온은 17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그는 “(강성연) 그녀에 대한 마지막 글”이라며 “결혼을 유지했던 십여년간 그녀는 내가 주장하고 믿어온 나의 헌신 속에서 미세한 불균형을 느껴왔을 테고 그 틈으로 불화의 조각들이 파고 들어왔다”고 조심스럽게 적었다.

김가온은 “철학과 실생활 모든 영역에서 다른 사고방식으로 살다 보니 충돌이 잦았다”며 “임계점을 넘어선 것은 작년 이맘때”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후로 일사천리로 진행된 이혼은 결혼을 닮아있었다. 십년 나이 먹었으면 그만큼 현명해져야지. 그래서 헤어졌다. 지금 행복한 이유를 설명할 수 있으니”라고 이혼 사실을 밝혔다.

또 그는 “일년동안 나는 현실의 내가 아닌, 그녀의 남편으로 오해받는 삶을 살았다”며 “이제는 만나는 사람들에게 이혼하고 혼자 산다는 말을 하고 충격받는 상대의 모습을 보는 것이 익숙해졌지만 여전히 힘들기도 하다”고 이혼 후 삶에 적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가온은 “또 그 옛날 결혼을 축하해줬던 사람들, 내 가족으로서의 모습을 지지해주었던 사람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못해서 답답했었다”며 “이제는 이렇게 세상에 고백을 하여 고마웠고 죄송하다는 말을 할 수 있어서 속이 제자리를 찾는다”고 과거 자신을 축하해줬던 이들에게 미안하고 고맙다는 뜻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가온은 “사랑이라 믿었지만 사랑이 아니었던 십여년은 평생 박제가 되어, 그 모든 것들이 지금의 나를 만들었다”고 이혼 후 성숙해진 자신의 모습을 표현했다.

21일 마이데일리에 따르면 강성연의 소속사 관계자는 “두 사람이 이혼한 것이 맞다”며 “이유는 성격 차이”라고 밝혔다.

강성연, 김가온은 2012년 1월 부부의 연을 맺었다. 이들에게는 아들 두 명이 있다.

※ 다음은 김가온 SNS 전문.

(그녀에 대한) 마지막 글

결혼을 유지했던 십여년간 그녀는 내가 주장하고 믿어온 나의 헌신 속에서 미세한 불균형을 느껴왔을테고 그 틈으로 불화의 조각들이 파고 들어왔으리라.

철학과 실생활 모든 영역에서 다른 사고방식으로 살다보니 충돌이 잦았고, 임계점을 넘어선 것이 작년 이맘때.

그 후로 일사천리로 진행된 이혼은 결혼을 닮아있었다. 십년 나이 먹었으면 그만큼 현명해져야지. 그래서 헤어진거야. 지금 행복한 이유를 설명할 수 있으니.

지난번 프로젝트 인터뷰 중 “나의 상실은 자유와 사랑을 주었다.”라고 이야기 하는 순간 눈물 비슷한 감정이 찾아왔고, 이 분리의 변명을 찾았다는 기쁨도 동시에 느꼈다.

일년동안 나는 현실의 내가 아닌, 그녀의 남편으로 오해받는 삶을 살았다. 이제는 만나는 사람들에게 이혼하고 혼자 산다는 말을 하고 충격받는 상대의 모습을 보는 것이 익숙해졌지만 여전히 힘들기도 하고. 또 그 옛날 결혼을 축하해줬던 사람들, 내 가족으로서의 모습을 지지해주었던 사람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못해서 답답했었는데, 이제는 이렇게 세상에 고백을 하여 고마웠고 죄송하다는 말을 할 수 있어서 속이 제자리를 찾는다.

올 한해, 내가 꽤나 격렬히 연주 생활을 하는 모습을 보였던 이유도 이제 설명이 가능할테고. 🙂

사랑이라 믿었지만 사랑이 아니었던 십여년은 평생 박제가 되어, 그 모든것들이 지금의 나를 만들었으니, 보스턴에서 내가 살던 백년된 아파트만큼 삐걱거리며 그 자리에 존재하길. 빛은 나지 않아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