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얽힌 뒷이야기…지드래곤이 YG 아닌 갤럭시와 계약한 ‘진짜 이유’

5815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이 YG엔터테인먼트와 헤어지고 갤럭시코퍼레이션과 계약한 이유가 밝혀졌다.

그룹 빅뱅 지드래곤 / 갤럭시코퍼레이션 제공

22일 스포츠서울은 지드래곤이 오랜 기간 몸담았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아닌 갤럭시코퍼레이션(이하 갤럭시) 손을 잡은 결정적 계기가 ‘마약 의혹’이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초 지드래곤은 YG 측 음반 발매 전속 계약서에 사인을 날인하기 직전이었다. 그러나 그 시점에 지드래곤의 마약 의혹이 제기되면서 각종 보도가 쏟아졌다.

당시 YG는 “현재 당사 소속 아티스트가 아니라 공식 대응이 어렵다”라는 입장을 밝히면서 지드래곤 마약 의혹을 부정하지 않았다. 이에 한 가요관계자는 매체를 통해 “YG 입장에서는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검찰 조사 진행 중이라 지드래곤을 두둔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때 지드래곤의 공식 대응이 불가능하던 상황에서 나선 것이 갤럭시인 것으로 밝혀졌다. 갤럭시의 최용기 대표는 지드래곤과 돈독한 친분을 유지하던 사이로, 마약 의혹 당시 지드래곤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법률적인 조언을 해주기도 했다.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 / 뉴스1

이후 각종 매체에서 갤럭시와 지드래곤의 전속계약설이 보도됐다. 이를 본 양현석 대표는 분노하며 “갤럭시와 관계를 깨끗이 정리하고 계약하자”라는 제안을 했으나, 지드래곤은 갤럭시와 계약서를 작성했다.

매체는 “지드래곤이 YG에 대한 서운함이 큰 것이 한몫했다”라고 부연했다.

결국 YG 측은 지드래곤의 갤럭시 계약 사실에 대해 “새로운 출발에 축복이 있길 진심으로 기원한다. 팬 여러분들도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라는 글을 전했다. 해당 문구는 양현석 대표와 지드래곤의 협의를 거친 것으로 전해졌다.

+1
1
+1
2
+1
1
+1
3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