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멱살 잡았던 레전드 축구선수, 김남일이었다 (+사건 전말)

130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김남일이 과거 ‘전현무 멱살 사건’에 대해 솔직 고백한다.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일할 맛 나는 일터를 만들기 위한 대한민국 보스들의 자발적인 역지사지 X 자아성찰 프로그램. 지난주는 최고 시청률이 8.5%까지 치솟았고, 이에 ‘85주 연속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라는 대기록을 이어가며 KBS 간판 예능 프로그램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닐슨코리아 기준)

오는 23일 방송되는 ‘사당귀’는 지난주에 이어 이연복의 가게 오픈 10주년 특별 행사가 펼쳐지는 가운데 세 번째 손님으로 ‘결혼 17년 차’ 김보민, 김남일 부부가 출연한다.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이날은 특히 김남일이 2011년 화제를 모았던 전현무 멱살 사건의 전말과 이에 대한 속내를 처음으로 밝혀 관심이 쏠린다. 전현무 멱살 사건은 김남일이 라디오 생방송 중 전현무의 멱살을 잡은 사건.

이와 관련해 김남일은 “현무는 나와 동갑 친구인데 옛날부터 맞을 짓을 많이 했다”라고 운을 뗀 뒤 “보민이가 라디오를 진행하던 시절, 현무와 동반 출연을 했는데 나한테 ‘보민 선배의 어떤 모습이 좋았어요?’라고 질문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화장 안 한 모습이 좋았다’라고 말하니 현무가 ‘이상하다. 난 못 알아봤는데?’라며 아내의 민낯을 운운하더라. 결국 욱하는 마음에 바로 일어나서 그의 멱살을 잡았다”고 사랑꾼 남편 이미지 뒤에 숨겨진 거친 매력을 폭발시킨 사연을 고백한다.

김남일의 솔직 고백에 결국 스튜디오에서는 전현무를 향한 야유가 쏟아지고, 전현무는 “나는 없는 이야기는 절대 안 해요. 진짜 민낯을 못 알아봤어요”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김보민이 전현무와의 선후배 인연을 공개한다. 김보민은 “전현무는 저한테 오빠이지만 3기수 후배”라면서 “입사 초기 때는 다소곳하고 제 뉴스도 잘 챙겨주고 꼼꼼하던 후배였다. 지금과 매우 다르다”라고 말하고, 이에 전현무는 “김보민은 정말 사랑스럽고 귀여운 선배”라고 화답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모두를 놀라게 한 전현무, 김남일 멱살 사건은 오는 23일 오후 4시 45분 방송되는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