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있다…한소희, 안중근 사진 올렸다가 일본인들 맹비난 폭주하자 남긴 ‘소신발언’

164

한소희가 넷플릭스 시리즈 ‘경성크리처’에 관한 게시물을 올렸다가 일본인들에게 비판을 받자 직접 답 댓글을 달아 이목을 끌고 있다.

한소희가 지난 24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안중근 의사 사진 / 한소희 인스타그램
한소희 / 뉴스1

한소희는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경성크리처’를 소개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경성크리처’는 시대의 어둠이 가장 짙었던 1945년 봄, 생존이 전부였던 두 청춘이 탐욕 위에 탄생한 괴물과 맞서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작품에서는 조선인을 끔찍한 실험 도구로 삼은 일본인의 만행이 그려진다. 극 속 괴물은 이 생체 실험 속에서 탄생한다.

그는 “경성의 낭만이 아닌, 일제강점기 크리쳐가 아닌, 인간을 수단화한 실험 속에 태어난 괴물과 맞서는 찬란하고도 어두웠던 그때 그 시절 사람들의 이야기. 서로가 서로를 사랑으로 품어야만 단단해질 수 있었던 그해 봄”이라고 말했다.

한소희는 글과 함께 ‘경성크리처’ 스틸과 안중근 의사의 사진 또한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한국 네티즌들은 응원과 지지를 보냈다. 한국 네티즌들은 “배우로서 이런 게시물은 조심스러울 수도 있는데 좋은 영향력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자랑스러워요”, “독립군을 연기하신 소희님. 독립운동가들에 대한 이런 진심이 느껴졌을까요. 너무 감동적이고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이런 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본 네티즌들은 반감을 드러냈다. 해당 작품이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군의 만행을 다뤘기 때문이다. 몇몇 일본 네티즌들은 악플을 달기도 했다.

일본 네티즌들은 “팬이었는데 일본 사람의 심정을 고려하지 않고 사진을 올릴 줄이야. 항상 포스팅을 기대하는 일본인들에 대해 생각해 본 적 있나요? 한소희가 그런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하면서도 실망했습니다”, “나는 소희를 사랑하지만 이 포스팅을 후회합니다”, “다시는 일본 오지 마. 일본 음식도 안 먹어도 되니까”, “나는 팬을 포기했다. 안녕히 계세요”, “이토 히로부미를 암살한 안중근이 영웅인가?” 등 반응을 보였다.

한소희 / 뉴스1

특히 한소희는 한 일본인 팬의 댓글에 직접 답글을 달기도 했다. 한소희는 “보고 싶지만 일본인으로서는 조금 용기가 필요해. 솔직히 이 코멘트는 팬으로서 슬프다”라는 일본 팬의 댓글에 “슬프지만 사실인걸. 그래도 용기 내줘 고마워”라고 답을 달았다.

앞서 지난 22일 공개된 ‘경성크리처’는 이틀 만에 넷플릭스 글로벌 2위를 차지할 정도로 큰 관심을 얻고 있다. 한국을 비롯해 13개국 1위에 올랐으며 일본에서도 2위에 이름을 올렸다.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