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따님이시냐, 난 거시기인 줄…” 딸과 함께 다니면 불륜 관계로 오해한다는 75세 가수

295

쎄시봉 출신 가수 김세환이 동안 외모로 가끔 딸과 불륜 관계라는 오해를 산다고 고백했다.

가수 김세환과 그의 딸 / KBS1

김세환은 지난 24일 방송된 KBS1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세환은 “딸과 같이 다니면 오해받는 정도가 아니고 이상한 눈초리로 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원숙은 “아빠가 너무 젊잖아”라고 공감했다.

김세환은 “그래서 딸이 더 ‘아빠 아빠’라고 한다. 그렇게 안 하면 이상하게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 번은 식사를 하고 소화도 시킬 겸 걷자고 했다가 길에서 아는 친구를 봤다. 친구가 날 보더니 숨더라. ‘왜 숨지?’라고 생각했는데 오는 길에 또 만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친구가 담배 피우고 있길래 ‘웬일이야?’라고 했더니 깜짝 놀라더라. 내가 딸하고 밥 먹고 소화하려 걷고 왔다고 하니까 ‘따님이시냐, 거시기인 줄 알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원숙은 “원인은 김세환 씨다. 너무 영(Young) 해 보인다”며 김세환의 동안 외모를 칭찬했다.

쎄시봉 출신 가수 김세환이 동안 외모로 가끔 딸과 불륜 관계라는 오해를 산다고 고백하고 있다. / KBS1

한편 올해 75세인 김세환은 쎄시봉 멤버 윤형주의 제안으로 1971년 이종환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별이 빛나는 밤에’에 출연하면서 연예계 활동을 시작했다. 국내 대표 동안 연예인으로 유명하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