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벗은 지드래곤의 첫 행보

110

마약 투약 혐의를 벗은 그룹 빅뱅 출신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마약 퇴치와 중독 치료를 위한 재단을 설립하고 3억원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지드래곤의 소속사 갤럭시 코퍼레이션은 25일 지드래곤이 설립하는 재단의 이름은 ‘저스피스’라고 밝혔다. ‘justice(정의)’와 ‘peace(평화)’를 합친 뜻이다. 슬로건은 ‘평화를 수호하자 & 사랑의 정의 / 정의의 사랑’이다. 첫 출연금은 3억원이다. 지드래곤이 단독 기부한다.

지드래곤(본명 권지용·35)이 ‘강남 유흥업소발 마약사건’ 연루 의혹과 관련, 소환 조사를 받기 위해 인천 논현경찰서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 뉴스1

앞서 지드래곤은 지난 21일 손편지를 통해 이번 사태를 겪으며 마약 중독의 심각성을 알게 됐다며 재단 설립 계기를 밝혔다. 그는 “첫 기부는 VIP(빅뱅 팬덤)의 이름을 기반으로 이번 사건을 통해 자발적으로 펼친 캠페인 활동명의 이름(Guardians of Daisy)으로 전액 기부하겠다”고 했다.

갤럭시코퍼레이션 최용호 대표는 “재단은 권지용의 음악을 통해 편견 없는 사회를 실현하고자 하는 강력한 의지를 바탕으로 설립, 이에 맞는 활동을 펼쳐나갈 예정”이라며 “재단의 첫 번째 프로젝트는 마약퇴치와 중독 청소년 치료를 위한 활동”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드래곤은 마약퇴치 캠페인을 통해 사람들에게 마약의 위험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마약퇴치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촉구할 계획”이라며 “팬들과 함께 중요한 사회 문제에 대한 공감을 확산시키고 청소년들에게 희망과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편견과 불공정으로 고통받는 이들의 편에서 그들을 지지하고, 사회적 문제에 대한 인식과 해결을 촉진하며, 모든 사람이 동등하게 대우받는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지드래곤은 올해 하반기 마약 투약 의혹으로 수사받고 곤욕을 치렀지만, 경찰은 결국 무혐의 처분을 내리고 불송치했다.

이후 그는 “(지드래곤은) 편견과 불공정으로 고통받는 이들의 편에서 그들을 지지하고, 사회적 문제에 대한 인식과 해결을 촉진하며, 모든 사람이 동등하게 대우받는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