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질 하다가, 그제야 손가락 거두고 합장하며 추모”

120

번역가 황석희가 세상을 떠난 배우 이선균이 떠오르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27일 오후 2시쯤 황석희는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렸다. 게시 1시간 만에 ‘좋아요’가 2000개 이상 붙었다.

황석희는 유명 영화 여러 편을 번역했다. / 황석희 인스타그램

황석희는 “한국에서 가장 큰 죄는 괘씸죄”라며 “세상이 누군가의 가식, 위선, 기만 등의 냄새를 포착하는 순간 그 대상은 죽는 게 나을 정도의 조롱과 비판을 감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 기관은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이라는 같잖은 면죄부 뒤에 숨어 개인의 존엄을 팔아대고 언론은 그 소스를 가공해 개인의 수치를 생중계하며 비극적인 결말을 강요하듯 절벽 끝으로 몰아세운다”라고 전했다.

현장에서 수습된 이선균 차량 / 뉴스1

그는 “결국 절벽 밑으로 떠밀리면 입 모아 손가락질하던 세상은 그제야 손가락을 거두고 합장하며 추모한다. 대중이 영웅의 비상보다 사랑하는 단 한 가지는 영웅의 추락”이라고 했다.

황석희는 “잘못만큼의 죗값만을 치르는 것이 상식이자 사회적인 합의다”라며 “…라고 생각하는 건 이상주의자의 망상일까”라는 문장을 덧붙였다.

고 이선균은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 뉴스1

이날 이선균이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는 유흥업소 여성과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