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옹하고 뽀뽀해도 열애설 안 나는 두 스타 남녀

202

김혜수-유연석

크리스마스를 앞둔 23일, 김혜수가 유연석과의 연말모임 사진을 공개했다. 김혜수가 유연석에게 키스를 하는 듯한 사진도 있었지만, 평소 친분이 두터운 두 사람이라서 ‘열애설’을 의심하는 팬은 한 명도 없었다.

김혜수는 지난 44회 청룡영화상을 끝으로 MC 자리를 자진 하차했다. 지난 30년 동안 이덕화, 박중훈, 문성근, 이병헌, 정준호, 이범수, 유준상, 이선균 등 다양한 남성 MC와 함께 해오며 그야말로 청룡의 여신으로 살아왔다.

유연석과는 지난 2018년 39회를 시작으로 6년이나 합을 맞춰온 사이다.

총 7회로 가장 많이 청룡영화상 MC를 같이 맡았던 정준호의 증언에 따르면, 김혜수는 그해 노미네이트 된 모든 영화를 꼼꼼하게 보고 현장에 온다고 한다.

이렇게 작품과 배우에 대해 꼼꼼하게 준비를 해오는 김혜수를 보며, 유연석은 영화를 대하는 자세에 대해 다시 배우게 되었다고.

45회는 유연석이 과연 누구와 합을 맞추게 될지 모르지만, 김혜수의 기품 있는 진행과 영화사랑은 앞으로도 한국영화의 가장 중요한 자산으로 남게 될 것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