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이선균 오늘(29일) 비공개 발인…영원히 잠들다

118

배우 이선균의 발인이 29일 정오 치러진다.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배우 고(故) 이선균씨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 뉴스1

고(故) 이선균의 발인이 29일 정오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된다.

화장은 수원연화장에서 이뤄지며 경기 광주 삼성엘리시움에 유골이 안치될 예정이다.

이선균은 지난 27일 세상을 떠났다. 그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연예계도 큰 충격에 빠졌다.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빈소가 차려졌고 입관식은 지난 28일 오전 11시께 아내 전혜진 등 유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엄수됐다.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배우 고(故) 이선균씨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 뉴스1

전혜진이 상주로서 빈소를 지킨 가운데 문화계와 영화·연예계 인사들이 빈소를 찾아 고인이 가는 마지막 길을 애도했다.

장례 첫날에는 배우 유재명, 송영규, 영화 ‘범죄도시’를 제작한 장원석 BA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영화 ‘킬링로맨스’ 이원석 감독이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냈다. 이후 배우 이정재, 정우성, 마동석, 김남길, 전도연, 하정우 등이 찾아 고인의 넋을 기렸으며 김성철, 김상호, 조정석, 조진웅, 설경구, 문성근, 김도현, 배유람, 박명훈, 류준열, 유연석, 김종수, 이성민, 배성우 및 대만 배우 쉬광한(허광한) 등도 이날 장례식장을 찾았다.

장례식 둘째 날인 28일엔 봉준호 감독과 방송인 신동엽, 배우 김희선, 정려원, 유선, 오나라, 김지현, 이무생, 최원영, 하도권, 송선미, 이기우, 전진오, 이중옥, 가수 길이 방문해 애도를 표했다.

특히 배우 조정석은 장례식장을 나오며 믿을 수 없다는 듯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배우 조진웅도 슬픔에 몸을 가누지 못해 부축을 받으며 빈소에 들어갈 정도로 힘들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빈소를 찾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안됐다. 한창 일할 나이고 젊은 나이인데 마음이 아프다. 비극이다”라며 “지금 나도 마음이 어렵다”라고 심정을 밝혔다. 그러면서 “오히려 나는 선배 입장에서 훨씬 더 여러 가지로 착잡하고 마음이 아프다”라며 “나도 배우인데 너무 안됐다”라고 털어놨다.

이선균은 1975년생으로, 지난 1999년 그룹 비쥬의 ‘괜찮아’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데뷔했다.

이후 MBC 시트콤 ‘연인들’로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렸으며 단막극 ‘닥터러브’, ‘반투명’, ‘연애’, ‘거리 여인의 사랑법’으로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이후 2007년 방송된 드라마 ‘하얀거탑’에서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드러낸 뒤 ‘커피프린스 1호점’, ‘파스타’, ‘골든타임’ 등 굵직한 작품에 출연해 흥행 보증수표로 거듭났다.

이후 ‘나의 아저씨’, ‘검사내전’, ‘닥터 브레인’, ‘법쩐’을 통해 제2의 전성기를 열었다.

또 그는 영화 ‘파주’, ‘옥희의 영화’, ‘쩨쩨한 로맨스’, ‘화차’, ‘내 아내의 모든 것’, ‘끝까지 간다’ 등을 통해 스크린에서도 종횡무진 활약했다. 특히 2019년에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 출연해 칸 영화제에 초청되기도 했다. 영화 ‘기생충’을 통해 그는 국민 배우에서 세계적인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