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대 치어리딩 선수로 금메달 땄던 추신수 12살 딸 근황… 이천수 “존경스럽다”

222

지난해 국가대표 스턴트 치어리딩 선수로 활약하며 국제 대회 금메달을 목에 건 추신수의 12살 딸이 최근 7㎏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국가대표 스턴트 치어리딩 선수로 활약하며 금메달을 목에 건 추소희 양 / KBS2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프로 농구팀 주니어 치어리더로 활약 중인 추신수의 딸 추소희 양의 근황이 공개됐다.

추신수의 아내 하원미는 치어리더로 활동 중인 딸 추소희 양에 대해 “‘블랙 이글스’라는 올스타 스턴트 치어리딩 팀 소속 선수다. 대한민국 국가대표 스턴트 치어리딩 선수로 국제 대회에 출전해 금메달을 수상했다”고 자랑했다.

추신수는 식사 자리에서 추소희 양에게 “치어리딩한다고 살 얼마나 뺐냐”고 물었다.

이에 추소희 양은 “7㎏”이라고 답했고, 추신수는 “진짜 많이 뺐다”며 놀라워했다.

치어리딩 연습 중인 추소희 양 / KBS2

하원미도 “진짜 유니폼이 정말 작다. 치마도, 탑도 요만하다. 소희가 엄청 열심히 한다”고 칭찬해 추소희 양을 으쓱하게 했다.

추신수는 “학교 끝나면 데리러 갔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괜찮다고 걸어온다고 하더라. 집에 오면 밥도 안 먹는다고 한다. 그런 모습을 보고 처음에는 되게 걱정됐다. 한참 클 나이지 않냐”고 말했다.

하원미도 “마음이 안 좋았는데 자기가 하고 싶어 하는 일을 하고자 노력하는 모습이 예뻐 보였다. 그래서 저희는 딸의 꿈을 응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전직 축구선수 이천수는 “열정이 대단한 거 같다. 존경한다”며 감탄했다.

추신수·하원미 부부가 꿈을 향해 열심히 노력하는 딸 추소희 양에 대한 속내를 털어놓고 있다. / KBS2
+1
0
+1
0
+1
0
+1
0
+1
0